도리안의 일기 #748 - 냥이의 카리스마

in hive-101145 •  11 days ago 

IMAGE 2020-11-22 21:21:23.jpg

오늘은 많이 흐린 날씨였죠. 호떡 사러 잠시 밖에 나갔다 오기도 했지만, 날씨가 안 좋아서 사진을 찍지 않았어요. 오늘은 풍경 사진 대신 집에 있는 냥이 사진을 찍어 보았네요. 오늘은 서재방의 침대 위에서 눈에 힘을 빡(!) 주고 저를 쳐다 보고 있었어요. 이럴 때 카리스마 작렬이죠!

IMAGE 2020-11-22 21:21:55.jpg

냥이는 저를 잠시 보다가 다시 멍 때리는 표정으로 되돌아갑니다. 앞의 두 다리를 저렇게 앞으로 뻗는 것이 고양이에게 편한 자세일까요? 본능에 잘 따르는 동물 특성상 일부러 불편한 포즈를 취하지는 않겠지요?

어제는 밤에 잠이 안와서 늦게 잤더니 그 여파가 오늘 밤에도 이어집니다. 주말에는 잘 쉬어야 하는데, 그게 뜻대로 되지 않을 때도 있더라구요. 남은 시간 회복에 최선을 다해야겠어요.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This post has been rewarded by #nutbox. Nutbox is the DApp Incubator of Steem , and you can mine PNUT token by staking to us via https://nutbox.io .Contact us at https://discord.gg/zPkMuGY

고양이 넘나 예쁘네요.
저도 캣맘으로 간택받은 사람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