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 이 시대의 모든 부부들을 위한 영화

in aaa •  last year 

cc7165f75bb94140a95d977881cebc191571895256827.jpeg.jpg


한줄평

모두가 알지만 아무도 몰랐던
당신과 나의 이야기...
이 영화는 현실을 담고 있다

지난번 조커에 이어서 이번에 리뷰할 영화는 2019년 또 다른 화제작 82년생 김지영 입니다. 이 영화는 영화가 개봉하기 전부터 별점 테러를 받고, 극단적인 남성들은 이영화를 보기도 전에 비판하게 하였으며, 많은 사람들을 불편하게 했던 영화였습니다.

솔직히 인정합니다. 저도 이 영화를 보기로 마음먹기까지 시간이 오래걸렸습니다. 나름 여성 동료들과도 이야기가 잘 통하고 여성분들의 인권, 권리에 대한 사회의 부조리에 대해서 비판은 하지만 이 영화/소설은 너무 피해자의 관점에서 만들어진 것 아닌가 하는 생각에 볼생각을 안했습니다.

그러다가도 "과연 나는 그들을 이해하려는 자세가 되어 있는가?" 라는 질문에 답변을 못하는 저를 보면서 이 영화를 보기로 마음을 먹고 보게 되었습니다.

[블랙바컷] KIM.JI.YOUNG, BORN.1982.2019.1080p.FHDRip.H264.AAC_1.gif

저는 결혼한지 오래되었지만 아직 아이가 없어 동료들의 육아 이야기를 전달만 받아 듣고 힘들겠다, 고생이 많다 이야기만 했던 사람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영화를 보면서 수차례 눈물을 훔쳤습니다.

김지영이 불쌍해서냐구요? 여자들이 불쌍해서? 딱해서? 아니요... 그냥 이런게 정말 당연하고, 현실이고, 이런 나라라는게 안타깝고 그런 세상속에서 정말 열심히 살고 있는 내 와이프, 우리 동료들, 친구들 내가 정말 안쓰럽고 대견했기 때문입니다.

Screenshot_20200113-130548_MX Player.jpg

영화는 "주로" 여성이 우리나라, 대한민국에서 살아가면서 겪게되는 당연시 여겨지는 부조리한 상황들을 조용하면서 담담히, 또 자극적이 않으면서 담백하게 담아냅니다. 그 안에서 지영이 남편 역할의 공유는 그래도 최선을 다하는 1등은 아니어도 2등은 되고자 노력하는 우리들과 비슷한 남편역을 충실히 해냅니다. (아 물론 제가 공유만큼 잘한다는건 아닙니다... 마음만 2등이 되고자 노력할 뿐...)

육아를 위해 포기하는 여자의 꿈, 엄마라는 직업에 내몰릴수 밖에 없고 회사에서 잘나가더라도 뭔가 죄인같은 여성들...
그들 앞에서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뭔가 조금이라도 해주기 위해 노력하는, 그렇지만 환경이라는 핑계 때문에 아무것도 못해주면서 마음아파하는 남자들...

참 답답한 현실을 너무 잘 그려줍니다.

Screenshot_20200113-130059_MX Player.jpg

집안에 갇혀서 아이만 돌보는 역할로 나오는 김지영은 어찌보면 요즘 젊은 여성분들보다도 더 극단적인 예일수 있습니다만, 영화에서 나오는 수많은 당연한듯한 여성을 폄하하는 멘트들은 실생활에서 주변에서 사실 아무렇지 않게 들을 수 있는 내용들입니다.

Screenshot_20200113-131700_MX Player.jpg

그렇다고 밖에서 일하는 남편은 행복할까요? 그도 마음 한편에 큰 빚으로 남아 있는 와이프에 대한 미안함 때문에 와이프만큼 힘들진 않지만, 그래도 행복하지 못한 삶을 살고 있습니다.

공유의 멘트 "나 때문에, 나랑 니가 결혼해서 아픈것 같아서, 힘든것 같아서, 잘못될것 같아서..."라며 흐느끼는 부분에서 참 많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찌보면 우리내 이야기...
그 이야기를 아무런 평가를 하지 않고 답을 제시하지 못하는 이 영화는 답답하긴 하지만 그래도 한편으로는 다른 사람들도 다 쉽지 않게 그렇지만 열심히, 꾿꾿히 살아가고 있다고 알려주며 너희도 할 수 있다고 위로해 주는 영화입니다.

이 영화를 보면서 82년생 김지영 책을 보고 싶어졌습니다. 내용이 완전히 똑같지 않은걸로 알고 있어서, 좀더 82년생 김지영, 내 와이프에 대해서 더 이해해 보고 싶어졌습니다.

아직 보지 않으신 분들도 가능하면 남성분들... 편견과 오해를 버리시고 한번 봐보시기를 빕니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저는 아내랑 같이 봤는데 옆에서 안절부잘 못하면서 봤네요. ㅎ
너무 극단적으로 표현한 부분들이 많아서 저는 좀 그랬어요. 와이프도 조금 마찬가지고 좀 더 보편적으로 표현을 했다면 더 많은 사람들에게 공감을 이끌어 냈을거 같은데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대단하세요 저는 아내랑 같이 볼 용기는 안나던데 ㅎ
극단적... 과장이 들어간 부분들이 많아서 불편하긴 했는데
뭐랄까 2시간 영화에 다 녹여넣으려다보니 그렇지 않았나 싶어요^^

82년 김지영 영화는 과하던 덜하던 우리 사회에서 벌어지는 누구나의 이야기인거 같아서 전 너무 공감을 했어요..
잘잘못을 따지기보다 이런 사회에서 조금씩 공감하고 소통하고 앞으로 좀더 나아지도록 같이 노력해 나가는 게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네 투럽맘님, 이게 남녀 대결 구도라기 보다는 현실의 높은벽에대해 담담히(자극적이지 않았다고 봅니다) 그려낸 영화같아요.
욕설도, 폭력도 없이 이런상황을 이겨, 아니 버텨나가는 김지영과 남편을보며 참 대견한 우리들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오늘도 또 화이팅 입니다^^

저도 이 영화를 보면 제가 어떤 생각을 하게 될 지 너무 궁금합니다.^^

네네 gghite님 여성 분들이 공감 많이 하시고 영화 내내 우신분도 있다고 하시더라구요 꼭 보시고 리뷰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