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영화 리뷰) 100세가 되던 날 창문을 폴짝 넘어 새로운 모험을 시작하다 -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in aaa •  4 months ago  (edited)

laiPG7voey9O2eVHl7eWKAgC8hz.jpg

우리 주변에서 스웨덴 작가를 접하기는 쉽지 않다.
아무래도 북유럽 쪽 사람들은 언어도 자기네 나라 언어를 쓰기 때문에 문학 작품이 세계적으로 알려지기 어려운 탓도 있을 것이다.
그런데 몇년 전부터 스웨덴 작가들의 소설이 자주 베스트 셀러가 되어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도 많이 알려지고 있다.
스웨덴 작가 시대의 포문을 연건 누가 뭐래도 요나스 요나손일 것이다.

a1fb3b285fb5d0a9863cc49d2805635b.jpg

그의 작품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이 선풍적 인기를 얻었다.
나도 이 책이 베스트 셀러가 되었을 때 읽었다.
책이 두툼하지만 단숨에 읽었던 기억이 난다.
그후 그의 책이 너무 마음에 들어서 '셈을 할 줄 아는 까막눈이 여자'도 이어서 읽었던 기억이 있다.

스웨덴은 추운 나라여서 많은 사람들이 저녁에 집에서 책을 읽거나 책을 쓰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그래서 스웨덴 성인 중 상당수가 작가라는 말이 있다고도 한다.
많은 작가들과 경쟁해야 해서였을까? 요나스 요나손의 책은 정말 탄탄하게 잘 쓰여진 소설이다.

소설을 너무 재미있게 봐서, 영화가 나왔을 때 챙겨 봤던 기억이 있다.
뭐 사실 소설이 너무 재미있었어서, 영화가 소설에 한참 못 미친다고 느낀 것은 어쩔 수 없었지만...
그래도 이번 트리플 에이의 주제에 맞아 다시 보기를 했다.

영화는 두개의 시간을 왔다갔다하면서 스토리를 전개하고 있다.

주인공 알란 할아버지는 평생 혼자 살았다.
가족처럼 아끼던 고양이 몰로토프가 여우에게 잡혀 먹히자 다이나마이트에 소세지를 묶어 여우를 유인한 후 폭파시켜 버렸다.
이 사건을 계기로 알란은 양로원으로 보내졌는데, 양로원이라는 곳이 한적하고 심심한 곳이었다.

IMG_8723.jpg

100살이 되는 생일 날 알란 할아버지는 자기방 창문을 뛰어넘어 새로운 모험을 시작한다.

우선 양로원을 도망나와 걸어서 말코핑역까지 간다.
역무원에게 "어디든 가고 싶어요."라고 말하고 가장 빨리 떠나는 버스의 표를 돈이 되는 구간까지 끊는다.
버스를 기다리고 있는데, 험악하게 생긴 폭주족이 커다란 가방을 들고 화장실을 가려다가 가방이 문에 걸리니까 할아버지에게 맡기고 화장실에서 볼 일을 본다.
그 사이 할아버지의 버스가 와서 할아버지는 가방을 든 채 버스를 타고 떠나버린다.

그러면서 할아버지의 과거 이야기가 회상된다.
어머니가 엄청나게 고함을 치는 날, 알란도 마찬가지고 고함을 치며 엄마 뱃속에서 태어났다.
9살 때 콘돔 사용의 반대를 부르짓던 아버지는 러시아에까지 가서 시위를 하다가 그곳에서 사형을 당한다.(좀 황당함ㅋ)

IMG_8731.jpg

아버지의 유품으로 세가지 물건이 배달되어 왔는데, 그중 귀한 달걀 모양 보석은 식료품 가게 아저씨에게 헐값에 팔고, 러시아 인형은 알란이 폭탄으로 사용하고, 카메라는 알란이 계속 가지고 다니며 취미삼아 사진을 찍는다.

2년 후 엄마도 폐렴으로 죽으며 유언을 한다.

아버지는 생각이 많아 죽었다. 그러니 너는 그냥 생각 없이 살아라. 그래도 사람은 살아진다.

그래서였을까 생각없이 여전히 폭탄을 만들어 취미삼아 터트리면서 살았다. 그러던 어느날 알란의 폭탄에 식료품 가게 아저씨가 죽고 만다.

IMG_8734.jpg

이 일로 그는 정신병원에 보내지고, 그의 폭력적 성향이 아프리카 조상에게서 시작됐으며 그의 아버지에게서 알란에게 이어지고 있다며, 이런 폭력성이 자식에게 물려지면 안된다는 인종주의자인 의사에 의해 거세(?)를 당한다.

인생사 계획대로도 잘 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닫는다.

IMG_8736.jpg

정신병원에서 퇴원 후 무기공장으로 가서 일도 하고, 거기서 만난 친구 에스테반과 스페인전쟁에 참여한다. 그 전쟁에서 알란은 거의 전성기를 맞이했다. 수없이 많은 폭탄을 제조하고 터뜨린 것이다.

그 이후로도 알란은 미국으로 가서 트루먼(그 당시는 부대통령)에게 인정도 받고,

IMG_8748.jpg

다시 스웨덴에 가서 원자력 연구소에서 일하고, 포포프라는 물리학자와 러시아를 위해 일하기도 하고,

IMG_8755.jpg

러시아에 가서 스탈린도 만나고, 과거에 스테인의 프랑코 장군과 알고 지냈다는 것 때문에 노동 수용소에 보내지는데,

IMG_8757.jpg

거기서 아인슈타인을 만나 함께 탈옥하고, 다시 파리로 가서 포포프의 인맥으로 정보장사를 하다가, 끝내 모든 일에서 은퇴하고 포포프의 아들 알렉과 꾸준히 연락하며 지낸다.
(사실 이 모든 역사적 이야기는 세계사적 지식이 있어야 더 재미있을 것이다.
난 고등학교 때 이과생이었어서 세계사를 공부하지 않았다.
세계사에 문외한인 나도 너무 재미있었던 것은 작가의 소질이 그만큼 뛰어나서였을 것이다.
책에는 김일성 얘기도 한참 나온다.)

이런 파란 만장한 역사를 가지고 인생을 모험처럼 살던 알란에게 양로원은 감옥과도 같은 곳이었을 것이다.
양로원을 도망친 후, 기차역에서 우연히 맡게 된 가방에는 어마어마한 돈이 들어 있다.

IMG_8741.jpg

의도하지 않았지만 돈가방을 맡겼던 폭주족을 냉동고에서 얼어 죽게 만들기도 한다. 실수로 죽인 폭주족을 내다 버리려 하고 있다.

IMG_8753.jpg

이 돈가방을 찾으려는 무리와 따분한 인생을 버리고 모험을 즐기려는 사람들이 벌이는 추격전은 알란 할아버지의 젊은 날의 황당한 일만큼이나 황당하지만 재미있게 펼쳐진다.

IMG_8752.jpg

다시 봐도 책이 백만 배는 더 재미있지만,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이란 영화로 스웨덴 작가의 스토리텔링에 한번 빠져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Authors get paid when people like you upvote their post.
If you enjoyed what you read here, create your account today and start earning FREE STEEM!
Sort Order:  

흥미 진진한 스토리가 전개 되는거 같군요 ~

버라이어티한 세계사가 전개됩니다.^^

요사이 신문 보는 것도 돋보기로 봐야할 정도로 시력이 약해져서 책 읽는것을 엄두도 못 내는데 책 내용의 소소한 재미를 모두 표현 못한 영화 스토리라도 읽게되어 유익 했어요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시력 때문에 그러실 수 있겠네요.
제가 재미있는 영화 많이 소개시켜 드릴께요.
책이든 영화든 자꾸 보면 상상력이나 창의력에도 도움이 많이 되더라구요.^^

Thank you for your continued support towards JJM. For each 1000 JJM you are holding, you can get an additional 1% of upvote. 10,000JJM would give you a 11% daily voting from the 700K SP virus707 account.

@triplea.cur 님이 본 게시글에 1000 AAA를 후원하셨습니다. 지갑 내역을 확인해주세요.

감사합니다.^^

책을 읽을때 상상하면서 읽게 되니까 더 몰입감이 있는거 같아요 ㅎㅎㅎ이것도 전 책으로만 봤네요 ㅎㅎ

요나스 요나손의 다른 책도 읽으셨나요?
그분 소설 정말 재미있게 잘 쓰더라구요.ㅋ

아뇨ㅎㅎ 전 이것밖에 못읽어봤어요 ㅎㅎ

Posted using Partiko iOS

Hi @gghite!

Your post was upvoted by @steem-ua, new Steem dApp, using UserAuthority for algorithmic post curation!
Your UA account score is currently 3.705 which ranks you at #5568 across all Steem accounts.
Your rank has improved 31 places in the last three days (old rank 5599).

In our last Algorithmic Curation Round, consisting of 136 contributions, your post is ranked at #77.

Evaluation of your UA score:
  • You're on the right track, try to gather more followers.
  • The readers like your work!
  • Good user engagement!

Feel free to join our @steem-ua Discord server

사건 전개가 쉴틈이 없겠네요^^

이야기도 방대한데, 황당한 설정도 많아서 보는 재미가 있는 거 같아요.^^

저는 영화만 여러 번 봤는데 책이 백만 배는 재미있군요. 다음번에는 책을 봐야겠네요. ^^

백만 배는... 제가 쫌 과장하는 걸 좋아해서요.ㅋ
아무튼 책이 훨씬 재미있습니다.

리뷰만 봐도 재미있는데 책은 백만배는 더 재미있다니!!
엄청 기대되네요 ㅎㅎ

책이 엄청 두꺼운데, 그냥 단순해 읽게 되더라구요.^^

리뷰만 봐도 스토리가 엄청 멋져요.

찾아봐야 할 영화네요

요즘 트리플에이에 리뷰를 너무들 잘 올려주셔서 보고 싶은 영화가 산더미처럼 쌓였네요.ㅋㅋ

스웨덴 영화는 접하기가 어려운데 책이라도 사서 봐야겠네요^^

손키님도 영화보시고 리뷰도 올려보세요.^^

여우를 잡기 위해 폭탄을 터트렸다는게 너무 과한거 아닌가 싶었는데, 과거 회상부분을 보니 이해가 되네요.
폭탄과 함께한 일생이군요~

Posted using Partiko Android

영화를 보면 주인공의 인생은 폭탄과 함께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랍니다.^^

와 재미있을거 같아요.
이런 영화도 있었군요 바로 찾아봅니다,.

100세 노인의 인생에 대한 노련함도 배울 수 있어요.^^

책이 더 재미있다고 하시니, 영화 먼저 보고 책을 읽어봐야겠네요. ^^

헛.. 책 제목은 많이 봤지만 노인이라고 해서 오베라는 남자 처럼 잔잔한 스토리일 줄 알았는데 전혀 아니었네요! 하이트님이 재밌다고 하시니 더 궁금합니다.